'성폭행 의혹' 기성용 공식입장 "관련 없다... 법적 대응 불사"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1.02.24 14:51 / 조회 : 1767
image
기성용.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기성용(32·FC서울)이 초등학교 시절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고 강력 부인했다.

기성용의 소속사인 C2글로벌은 24일 보도자료에서 "금일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기성용이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다.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법무법인 현 박지훈 변호사는 이날 "2000년 1월부터 6월까지 전남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피해자 C씨와 D씨를 향한 성폭력 사건이 일어났다. 가해자는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 A선수와 광주지역 모 대학 외래교수인 B씨"라고 밝혔다.

이어 "A와 B는 당시 피해자를 불러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을 가했다. 현재 피해자들이 원하는 것은 가해자들의 진정성 있는 사과"라고 덧붙였다.

해당 선수에 대한 실명은 나오지 않았지만 기성용이 A씨로 지목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하지만 즉각 기성용 측이 반박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