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할 의무 없다" GD, 제니와 열애설도 침묵[종합]

블랙핑크 제니와 1년째 열애중? YG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2.24 11:21 / 조회 : 6336
image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25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신화월드에서 진행된 YG 리퍼블릭 'Untitled, 2017' 오픈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톱스타 지드래곤(33, 권지용)이 이번에도 불거진 자신의 열애설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4일 지드래곤과 제니의 열애설에 대해 입장을 통해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지드래곤은 이날 오랜만에 열애설의 주인공이 됐다. 디스패치는 "두 사람은 1년 째 열애 중이며 YG 내에서도 알고 있고 제니 어머니도 두 사람의 교제를 알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image
(왼쪽부터) 지드래곤, 제니 /사진=스타뉴스


두 사람은 제니가 지드래곤 2집 타이틀 곡 '블랙' 피쳐링으로 참여한 적이 있는 등 소속사 선후배로도 인연을 맺고 있었다.

지드래곤은 톱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로 활동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린 K팝 신 슈퍼스타. 빅뱅 활동 이후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으며 패셔니스타로도 화제를 몰고 오는 인플루언서로서 존재감도 확실했다.

지드래곤의 열애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지드래곤은 2016년 일본 모델 고마츠 나나와 열애설과 마즈하라 키코와 결별설이 불거진 바 있었다. 이에 대해 지드래곤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 "둘 다 확실하지 않다. 나는 친구들이랑 다 같이 만나는 걸 좋아해서 사진 찍히는 것을 의식하지 않고 항상 같이 어울려 노는 편"이라며 "설은 계속 있을 생각이다. 나는 연애하는 감정을 되게 중요시한다. (열애, 결별을) 인정하고 안 하고는 개인의 문제이지만 나는 유명인이기 때문에 여자분 입장에서 여성분에게 피해가 갈 거라고 생각한다. 만약 나와 만났던 사람 중에 오픈하고 싶다고 하면 오픈했을 거 같다. 여러 가지 문제상 알권리가 대중에게 있지만 의무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전하기도 했다.

지드래곤은 "또한 내 성격이 사람 많은 곳도 잘 다니고 사람들의 시선을 많이 신경 쓰지 않는 편이다. 그래서 사진이 많이 찍히기도 한다"라고도 전했다.

지드래곤은 애프터스쿨 멤버 출신 이주연과는 여러 차례 열애설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무려 4번이나 열애설이 불거졌으며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삭제되는 해프닝도 일어났지만 당시 지드래곤은 열애설을 부인하거나 답하지 않았다.

제니는 현존 최고 K팝 걸그룹 중 하나로 꼽히는 블랙핑크 멤버. 뉴질랜드 유학파 출신이며 블랙핑크 데뷔 이후에도 팀 및 솔로 활동을 통해서도 두각을 나타내며 핫한 K팝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