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김세환 "쎄시봉서 노래한 적 없어"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2.24 10:04 / 조회 : 949
image
/사진=KBS


가수 김세환이 쎄시봉에서 노래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김세환은 24일 방송된 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세환은 "나는 과거 쎄시봉에서 노래한 적은 없다. 거기에 조영남, 송창식, 이장희 등이 노래를 했다. 거기 노래가 좋아서 들리다가 거기 분들과 친해졌다"며 "당시 나는 오비스캐빈이라는 곳에서 노래를 했다. 거기서 양희은도 데뷔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쎄시봉 막내가 된 사연으로 "경희대 재학 시절에 '대학생 재즈 페스티벌'이 있었다. 내가 경희대 팀으로 나갔는데 입선은 못했다. 이후 5월 축제를 나갔다가 쎄시봉 윤형주를 만났다. 윤형주가 이종환 DJ의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에 가는데 같이 가자고 해서 가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내가 비지스의 'Don't forget to remember'를 불렀는데 이후에 내가 부른 곡으로 유명해졌다"고 해당곡이 데뷔곡처럼 된 사연을 밝혔다. 김세환은 "요즘 그에 대한 유튜브 댓글 읽는 게 낙이다. 독일어, 스페인어도 써있는데 알아보진 못하지만 좋다는 얘기인 것 같다"라며 웃었다.

김세환은 "내가 유명해지고 가수가 된 동기는 쎄시봉 형님들이 곡을 만들어줘서 그렇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