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뜨강' 김소현X지수, 예상 못한 포옹..어색한 침묵

여도경 기자 / 입력 : 2021.02.22 21:44 / 조회 : 122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방송화면 캡처


'달이 뜨는 강'의 김소현과 지수가 우연히 포옹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는 평강(김소현 분)이 떠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평강은 타라진(김희정 분)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때 온달(지수 분)이 등장했고,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있던 평강은 "궁에 있을 때부터 알았다"고 변명했다.

온달은 나무로 조각한 말 모형을 건네며 "직접 깎은 거야. 이걸로 우린 같은 편이야"라고 말했다. 평강은 "난 줄 게 없는데"라며 고마워했다.

타라진은 "줄 게 왜 없어"라며 평강을 밀었고, 평강은 온달 위에 넘어졌다. 그렇게 두 사람은 몸을 포갠 채 서로를 봤다.

놀란 온달은 평강을 밀쳤다. 어색해진 두 사람은 잠시 침묵을 지켰고 평강은 먼저 일어났다. 온달은 "다치지 마라. 귀한 목숨이니까"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