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오스카' 단어 말 꺼내는 사람..다 피하고 있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2.22 10:49 / 조회 : 10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여정 /사진=보그코리아


영화 '미나리'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배우 윤여정이 화보에서 멋진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22일 패션지 보그 코리아와 촬영한 윤여정의 화보가 공개되었다. 윤여정은 올 블랙과 올 화이트 룩을 멋지게 소화하며 세련되면서도 그녀만의 아우라가 느껴지는 화보를 완성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여정은 "주변에서 '오스카, 오스카' 하니까 부담스러울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질문에 "그래서 아무도 안 만나요. 나한테 오스카 단어 꺼내는 사람은 다 피하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image
윤여정 /사진=보그코리아


윤여정은 영화제에 대해서 "상을 받는 순간은 행복하다"라며 "노미네이트 되는 사람들 모두 상 받을 만하고 점수를 매겨선 안 돼요. 이런 수상 시스템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또 윤여정은 "감독이 외국 스태프들에게 큰 절을 가르쳐서 나한테 해줬어요. 정말 울컥하더라고요”라며 촬영과 관련된 에피소드도 들려줬다.

image
윤여정 /사진=보그코리아


보그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윤여정은 "이 나이에 화보를 찍는 것은 얼마나 용감한 일인지"라며 보그 코리아와의 화보 촬영에 대한 재치 있는 소감을 밝혔다. 그 외에도 영어랑 친해지는 법, 갖고 싶은 재능 등 다양한 질문에 답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