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류현진의 2021년 홈은 플로리다... 토론토, 또 '객지 생활'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2.19 00:10 / 조회 : 2533
  • 글자크기조절
image
플로리다 더니든의 TD볼파크. 2021년 토론토 임시 홈구장으로 정해졌다.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끝내 로저스 센터에서 개막전을 치르지 못하게 됐다. 스프링캠프지인 플로리다 주 더니든에서 2021시즌을 시작한다.

토론토는 18일(한국시간) "미국-캐나다의 국경 봉쇄에 따라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 2021년 개막은 플로리다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하게 됐다. 가능한 빨리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어느 정도 예견됐던 일이지만, 공식적으로 현실이 됐다. 이미 2020년에도 토론토는 로저스 센터에서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캐나다 정부의 허가가 나오지 않았다.

2021년에도 상황은 같다. 최근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하루 수만 명이 감염되고 있다. 17일 확진자만 7만 176명이다. 캐나다 또한 최근 일주일 평균 2968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있다.

토론토는 미국 전역을 돌며 경기를 치러야 한다. 캐나다 정부가 우려하는 부분이다. 결국 로저스 센터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을 허가하지 않았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마찬가지다. 작년에는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를 홈으로 썼고, 이번에는 스프링캠프지인 더니든이 홈이다. 2년 연속 '객지 생활'이다.

토론토는 "팬들과 선수들, 스태프의 안전이 최우선이다. 안전해지면 캐나다로 돌아간다. 로저스 센터에서 경기를 치르기 위한 방법을 다방면으로 강구중이다. 상황을 지켜본 후 복귀 단계를 밟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토론토는 오는 3월 1일부터 3월 30일까지 시범경기를 치른다. 이후 4월 2일 정규시즌 개막전에 나선다. 뉴욕 양키스-텍사스 레인저스 원정이다.

홈 개막은 4월 9일이다. LA 에인절스(4연전)-양키스(3연전)를 차례로 상대한다. 이 경기를 더니든에서 치른다. 이후 다음 홈 경기는 4월 28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