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나팔박, "母, 임영웅·박서진 성공 예측"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2.17 09:17 / 조회 : 194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가수 나팔박이 어머니의 신기한 재주를 언급했다.

나팔박은 1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에 참가했다.

무대에 앞서 나팔박은 "30년간 나팔 불어온 나팔수이자 10년 동안 4집 앨범을 발표한, 그러나 이렇다 할 히트곡 없는 무명가수 나팔박이다. 어머니의 간절한 소원을 풀어 들이고자 이 무대 도전하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어머니는 아버지가 살아계신 후나 돌아가신 후에도 일하느라 고생 많았다. 아버지는 이장이었으나, 집안 농사일은 어머니에게 맡기고 동네 민원 해결이라는 명분으로 동네방네 돌아다니느라 하루가 짧았다"고 말했다.

이어 "6살 때 누나의 피리를 불게 됐고, 라디오에서 나오는 유행가를 정확하게 따라 불러 피리 신동으로 유명해졌다. 아버지는 저를 데리고 다니며 피리 공연을 시켰다. 저는 옥수수, 마늘, 더덕을 출연료로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나팔박은 "색소폰 부는 모습을 보고 저거다 싶었다. 지금까지 색소폰을 불고 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어머니는 농사도 짓고 화장품 방문 판매도 했다. 하루 종일 걸어 다녔다"면서 "힘든 어머니의 삶을 버티게 한 건 노래였다. 어머니가 노래를 참 잘하신다. 일류가수 뺨친다"고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특히 그는 "어머니에게 기가 막힌 재주가 있다"며 "'전국 노래자랑' 등수를 맞히신다. '도전 꿈의 무대' 등수도 정확히 맞히신다. 더 기가 막힌 건 노래를 딱 들으면 정확하게 뜰지 안 뜰지도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전 꿈의 무대' 나온 장구의 신 박서진, 임영웅도 보자마자 '얘들 엄청 뜨겠다'고 하셨다.

나팔박은 "문제는 저는 음반을 낼 때마다 어머니에게 검사 아닌 검사를 받는데, 어머니는 단 한 번도 '잘한다' '뜨겠다'라고 한 적이 없다. 언젠가는 어머니에게 '노래 잘한다' '꼭 뜬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바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