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온' 임시완 "선한 영향력, 미래가 궁금한 배우"[★FULL인터뷰]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2.12 03:00 / 조회 : 1719
image
배우 임시완 /사진=플럼에이앤씨


"작품 선택 기준은 늘 바뀌어왔어요. 어떨 땐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함께하는 배우가 선택하는 이유였는데요. 요즘은 사회에 선한 영향을 주는 작품인가가 중요해진 것 같아요. 이런 개인적인 욕심과 좋은 작품이라면 주저 없이 해야 한다는 연기자로서의 직업정신이 상충되고 있어서 밸런스를 잘 맞춰나가려 하고 있어요. 저는 미래가 궁금한 배우로 기억되었으면 좋겠어요. 다음 작품과 다음 연기는 어떤 걸 보여줄까 궁금증을 유발하는 배우요."

배우 임시완(32)의 작품 선택 기준이 이번엔 시청자들에게 '선한 영향'을 줬다. JTBC 수목드라마 '런온'에서 그가 분한 기선겸은 생각을 읽을 수 없고 엉뚱해 보이는 '돌아이'로 보였다. 사실 그 포커페이스 같은 모습은 가족에 대한 상처에서 비롯된 방어 기제였을 터다. 그런 그가 오미주(신세경 분)를 만나고 표정과 온기가 생겼다. 선겸의 변모를 보며 시청자들 역시 각자의 아픔을 꺼내 어루만질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런온'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서로 다른 세계에 살던 사람들이 각자의 언어로 소통하고 관계를 맺으며, 사랑을 향해 '런온'하는 로맨스 드라마. 단거리 육상 선수 기선겸(임시완 분)과 영화 번역가 오미주, 스포츠 에이전시 대표 서단아(최수영 분)와 미대생 이영화(강태오 분)가 커플을 이뤘다.

임시완은 극 중 국가대표 단거리 육상선수 기선겸 역을 맡았다. 기선겸은 뛰어난 기량과 잘생긴 외모, 국회의원 기정도(박영규 분)과 톱배우(육지우 분)의 아들, 골프 여제 기은비(류아벨 분)의 남동생으로 남들 눈에 부족한 것 하나 없이 완벽해 보이지만 황량하고 쓸쓸한 내면을 갖고 있었다. 그는 오미주와 사랑이라는 감정을 통해 새로운 것들을 알아가고 깨닫는 성장 과정을 보여줬다.

임시완은 근 몇 년 간 영화 '오빠생각', '원라인',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비상선언', '보스턴 1947',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등에 출연하며 장르물로 연기력을 입증했다. 그런 그가 이번엔 '런온'을 통해 팬들이 희망하던 로맨스물을 오랜만에 선보였다.

image
배우 임시완 /사진=플럼에이앤씨


-'런온'이 많은 애청자를 만들고 종영했다.

▶무엇보다 '런온'과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수많은 제작진분들 그리고 선후배,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촬영이 어느덧 일상적인 일과가 돼 촬영장 출퇴근이 당연하게 여겨지기도 했는데요. 바빴던 일상에 여유가 찾아오면서 이제야 종영이 실감 나는 듯해요. '런온'은 좋은 사람들이 모여 열심히 임한 작품입니다. 그 소중한 마음들을 느끼고 시청자분들과 공감하는 것만 해도 저에게 뜻깊은 경험이었다 생각합니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작게나마 위안이 되는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팬들이 바라던 로맨스물로 돌아왔다.

▶장르가 주는 좋은 점들이 많단 걸 알게 됐어요. 사랑이란 단어가 주는 여러 감정들을 작품을 하면서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라 생각해요.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어요. '극 중 인물을 위하고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사랑을 할 때 오는 엔도르핀이나 호르몬들이 작용을 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렇게 느껴지는 대로 작품에 임했던 것 같아요.

-'런온'은 캐릭터의 솔직한 감정 표현, 차진 대사와 티키타카 등 재미요소가 있었다. 임시완이 생각한 '런온'의 매력은?

▶'런온'은 '정신을 맑게 해주는 자연의 소리 같은 드라마'라 정의 내리고 싶어요. '우리 인생의 주인공은 우리다'라는 작가님의 메시지가 드라마를 통해 잘 표현돼 전달된 것 같아요. 또 많은 분들이 그 부분을 좋아해주신 게 아닐까 생각해요.

image
/사진=메이스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지음


-육상선수 기선겸 역을 위해 따로 트레이닝을 받았다고.

▶선수 역의 배우들과 함께 자세와 호흡법 등 기초부터 열심히 훈련하며 준비했어요. 인터벌 훈련과 같이 강도 높은 장면들도 있었는데, 실제 선수와 가깝게 보이기 위해서 자세부터 사용하는 근육까지 꼼꼼하게 준비했어요. 마라톤을 배우긴 했지만 기본 원리가 정반대라 처음부터 다시 배우는 마음으로 준비한 것 같아요.

-기선겸의 엉뚱해 보이는 면모부터 아버지와의 갈등까지 다양한 감정을 연기했다. 기선겸의 모습은 임시완과 어느 정도 비슷했다고 생각하는가.

▶솔직하고 직진하는 모습은 저와 어느 정도 비슷한 것 같아요. 모두가 뛸 때 혼자서 뛰지 않는 건 큰 용기가 필요하다 생각되는데요. 누군가 '선겸처럼 할 수 있을까'라고 묻는다면 제 대답은 '아니오'예요. 정의에 있어서는 담대함을 내비칠 수 있는 모습을 배우고 싶고, 그런 점이 저와는 다른 것 같아요.

-신세경과 로맨스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은?

▶(신)세경이가 만든 '미주' 캐릭터는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캐릭터예요. 어떤 걸 의도해서 표현하기보다는 캐릭터에 집중해서 연기했는데 자연스럽게 좋은 케미가 나온 것 같아요.

image
배우 임시완 /사진=플럼에이앤씨


-최수영, 강태오, 이정하와 연기한 소감은? 강태오, 이정하와는 '훈훈한 브로맨스'를 만들기도 했다.

▶(최)수영이는 평소에도 캐릭터에 몰입돼 있었어요. 그런 노력들 덕분에 선겸과 단아가 함께 했을 때 케미가 더 돋보이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고요. (강)태오는 워낙 자유분방한 연기 스타일이어서 현쟁에서 이것저것 시도해보면서 즐겁게 촬영한 기억이 있어요. (이)정하는 현장 경험이 많이 없었을텐데도 압박감을 이기고 본인이 준비한 연기를 온전하게 잘 펼쳐내더라고요. 성장가능성이 무한한 친구라고 생각해요.

-'런온'을 하며 얻었다고 생각하는 것은?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좋은 동료배우를 얻은 소중한 작품이었어요. 제가 그러했듯 보시는 분들도 위안이 되는 드라마로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제국의 아이들로 함께 활동한 배우 박형식의 군 제대를 축하하는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박형식의 '런온' 반응 은? 광희의 유튜브 콘텐츠 '네고왕'도 화제였는데 본 적이 있는지?

▶워낙 오래 봐온 친구들이라 평가에 냉정한데도 '런온'은 재미있게 보고 있다고 말해줬어요. 광희의 '네고왕'도 챙겨 봤어요. 재미있더라고요.

image
배우 임시완 /사진=플럼에이앤씨


-요즘 임시완의 작품 외적인 모습은?

▶코로나로 인해 만남이 극히 제한되다 보니, 저도 많이 지치고 심적으로 많이 다운되는 것 같아요. 집에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해보다가 요리에 취미를 가지게 됐어요. 또 마스크 착용하고 계단 걷기를 자주 하고 있어요. 확실히 자주 움직이는 것이 기분전환에 도움이 되는 듯해요.

-차기작 소식은?

▶가장 빠르게는 tvN 예능 '바퀴 달린 집'으로 인사드릴 것 같아요. 또 올해는 영화 '스마트폰' 촬영도 앞두고 있어요.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무엇보다 '런온'을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인사드립니다. 임시완의 연기자 및 가수 활동은 계속 '런온' 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다양한 작품과 활동에서 보여드릴 여러 모습들 기대해 주세요. 코로나19 상황이 언젠가는 반드시 끝날 것이기 때문에 그때까지 지치지 않고, 밝은 마음과 정신으로 같이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