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의 소망 "개막전 무료입장 공약 지켜야죠, 팬과 야구하고파"

창원=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2.02 06:02 / 조회 : 1641
image
지난해 개막 미디어데이 당시 이동욱 감독(왼쪽)과 양의지.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 '캡틴' 양의지(34)가 팬들과 함께 개막을 맞이하고 싶은 바람을 드러냈다. 지난해 우승 공약이었던 '개막전 무료 입장'도 구단과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양의지는 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의 2021 스프링캠프 1일차 훈련을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올해는 무엇보다 팬들과 함께 야구를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2020년 KBO 리그는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른 경기가 훨씬 많았다. 일부 입장한 경기도 있었지만, 방역 규칙으로 인해 환호도, 함성도 지를 수 없었다. 앰프와 박수 소리만 크게 울렸다.

포스트시즌도 관중이 들어오기는 했으나 총 13경기에서 9만 6082명이 전부였다. 또한 포스트시즌이 중립경기로 열리면서 NC는 홈에서 한 경기도 치르지 못했다. 이런 아쉬움을 양의지가 표현한 것이다.

또 있다. 2020년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양의지는 "우승이 목표다. 이미 구단과 얘기를 끝낸 공약이 있다. 우승하면 개막전 무료 티켓을 지급하겠다"라고 공약을 내세웠다.

실제로 우승을 했다. 약속을 지킬 차례다. 양의지는 "개막전 무료 티켓에 대해 다시 한 번 운영팀과 이야기하겠다. 작년에 운영팀장님과 논의했는데, 그분이 지금 선수협 사무총장으로 오셨다"라며 웃었다.

2021시즌 개막은 4월 3일이다. 관중 입장 여부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바이러스 완전 소멸까지 얼마나 걸릴지 모른다. 다시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될 경우 무관중으로 시작할 수 있다. NC의 우승 공약 실현이 코로나19에 달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