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민 3억8천' 삼성 신연봉제 도입, 선수가 기본형·목표형·도전형 골랐다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1.02.01 14:41 / 조회 : 1976
image
삼성 박해민.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가 1일 2021년 재계약 대상자 55명과의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아울러 삼성은 올해부터 신연봉제도인 '뉴타입 인센티브'를 도입했다. 합의된 기준 연봉을 토대로 기본형, 목표형, 도전형 가운데 하나를 선수가 고르는 방식이다.

지난해 신인 김지찬이 팀 내 최고 연봉 인상률의 주인공이 됐다. 신인 첫해에 135경기를 뛴 김지찬은 2700만 원에서 159.3% 오른 7000만 원에 사인했다.

금액기준으로 최고 인상액을 기록한 선수는 투수 최채흥이다. 지난해 11승 6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한 최채흥은 올해 연봉 1억 6000만 원을 받게 됐다. 기존 연봉 7500만 원에서 8500만 원(113.3%) 인상됐다.

투수 파트에선 이밖에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공헌한 김대우가 1억 1500만 원에서 4000만 원(34.8%) 인상된 1억 5500만 원에 계약했다.

야수 파트에선 주장 박해민이 지난해 연봉 3억 원에서 8000만 원(26.7%) 인상된 3억 8000만 원에 사인했다. 후반기 홈런쇼를 보여준 김동엽은 7500만 원(55.6%) 오른 2억 1000만 원을 받게 됐다. 구자욱도 8000만 원이 올라 3억 6000만 원에 도장을 찍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이번 협상부터 연봉 5000만원 이상의 선수를 대상으로 뉴타입 인센티브 시스템을 적용했다.

삼성은 "관행대로 진행됐던 그간의 연봉 결정 과정에서 벗어나 선수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팀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함"이라 설명했다.

우선 팀 고과체계에 근거해 선수와 협상을 통해 기준 연봉이 정해진다. 이후 기본형, 목표형, 도전형 등 세 가지 옵션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는 방식이다.

기본형을 선택한 선수는 고과체계에 근거해 합의한 기준 연봉을 그대로 받게 되며 별도의 인센티브가 없다.

목표형을 고른 선수는 기준 연봉에서 10%를 낮춘 금액에서 연봉이 출발하게 되며 이후 성적이 좋을 경우 차감된 금액의 몇 배를 더 받을 수 있다.

도전형을 택한 경우, 선수는 기준 연봉에서 20%를 낮춘 금액에서 연봉이 출발하게 되며 이후 좋은 성적을 내면 역시 차감된 20%의 몇 배를 더 받을 수 있는 구조다.

선수 본인이 연봉 체계를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핵심이다. 개인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해가는 과정에서, 선수들이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기도 하다.

인센티브와 관련된 각종 기준 수치는 현장 코칭스태프와의 상의를 통해 정리한 뒤 해당 선수와의 조율을 거쳐 최종 결정됐다.

삼성 라이온즈는 비시즌 동안 선수들에게 새 시스템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고, 선수들의 반응도 호의적이었다.

뉴타입 인센티브 시스템 적용 대상 선수 28명 가운데 7명이 목표형을, 6명이 도전형을 선택했다. 15명은 기본형을 택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