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리, 미혼부 아이 대신 돌봐줬다..몰래한 선행[스타이슈]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1.30 09:31 / 조회 : 22900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혜리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혜리가 일면식도 없던 미혼부를 도운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30일 조선일보는 김지환 한국미혼부가정지원협회 대표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 대표는 미혼부 혼자서는 자식의 출생신고를 팔 수 없다는 사실을 알리며, 1인 시위를 하며 재판 끝에 딸 사랑이의 출생 신고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김 대표를 남몰래 도운 김혜리의 선행이었다. 아이를 데라고 홀로 경제 활동이 녹록지 않았던 김 대표에게 김혜리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는 것.

김 대표는 "탤런트 김혜리씨한테서 연락이 왔다. 일면식도 없는데 1인 시위하는 걸 봤다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아이를 돌봐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혜리의 도움 덕분에 김 대표는 그 시간 동안 근처 식당에서 설거지를 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의 인터뷰를 통해 김혜리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지며 많은 네티즌들의 "숨은 은인" "제가 다 감사하다" "어떤 보상도 바라지 않고 마음으로 품어주다니" 라며 찬사를 보냈다.

한편 김혜리는 1988년 미스코리아 선으로 얼굴을 알리며 KBS '쇼특급' MC로 활동했다. 이후 배우로 활동하며 드라마 '그리고 흔들리는 배' '도시인' '질투' '이별없는 아침' '내일은 사랑' '일월' '태조왕건' '신돈' '바람의 나라' '어머님은 내 며느리' '비켜라 운명아' 등에 출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