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절도 혐의' 황하나, 재판 넘겨져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1.01.29 17:55 / 조회 : 982
image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황하나씨가 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위해 서울 서부지방법원에 도착해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집행유예 기간 중 다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황하나씨(32)가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서울 서부지검 형사3부는 황씨에 대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향정)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황씨는 2015~2019년 지인과 함께 일회용 주사기를 이용해 향정신성 의약품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전 남자친구인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포함됐다.

황씨는 이 혐의로 지난해 7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달 또 다시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황씨에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이달 7일 "도망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14일 황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한편 황씨는 지인의 명품 의류를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사건을 이첩받은 용산경찰서는 황씨에 대해 절도 혐의도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