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담뱃값 인상 보도 사실 무근..추진 계획도 없다"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1.28 20:47 / 조회 : 957
image


정세균 국무총리가 담뱃값 인상이 추진 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정총리는 28일 오후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에 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 총리는 "어제(27일) 정부가 담뱃값을 8,000원 수준으로 인상하고 술에 대해서도 건강증진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담배가격 인상 및 술의 건강증진부담금 부과에 대해 현재 정부는 전혀 고려한 바가 없으며 추진 계획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라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담배와 술은 많은 국민들께서 소비하고 계시는 품목으로 가격문제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며, 신중한 사회적 논의를 거쳐야 할 사안으로 단기간에 추진할 수 없습니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더불어 "복지부의 공식적 답변이 있었음에도 보도가 지속적으로 확산되어 국민 여러분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다시 한번 정부의 공식 입장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담뱃값 인상 추진' 논란은 27일 복지부가 발표한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 때문. 10년 내 담배 건강증진부담금을 올려 담뱃값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7달러 수준으로 맞춘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