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멸의 칼날' CGV 이어 롯데시네마도 2월 3일 개봉

전형화 기자 / 입력 : 2021.01.27 14:24 / 조회 : 1097
image


일본 역대 흥행 1위 기록을 세운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CGV 뿐 아니라 롯데시네마에서도 2월 3일 개봉한다.

27일 롯데시네마 측에 따르면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2월 3일 롯데시네마에서 개봉한다. 이로써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27일 메가박스에서 일주일 동안 단독 개봉한 뒤 2월 3일부터 CGV와 롯데시네마로 확대 개봉하게 됐다.

CGV는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을 IMAX와 4DX 등 자사 특수포맷으로도 상영하고, 롯데시네마에선 2D로 상영된다.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의 이 같은 확대개봉은 이례적이다. 3대 각 멀티플렉스에서 단독 개봉하는 영화들이 개봉 일주일 뒤 다른 멀티플렉스에서 확대 개봉한 사례가 드물기 때문이다.

더욱이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우익 논란 등을 의식한 탓인지, 개봉을 앞두고 언론시사회와 배급시사회를 진행하지 않았다. 정식 개봉을 앞두고 22~24일까지 변칙개봉인 유료시사회를 진행했을 뿐이다.

그럼에도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확대개봉하는 건, 일본에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제치고 역대 흥행 1위를 세울 만큼 화제작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한국 극장 상황이 최악인 데다 뚜렷한 기대작 개봉이 적기에 그간 CGV와 롯데시네마는 '귀멸의 칼날' 수입사와 메가박스를 상대로 물밑에서 협상을 진행해왔다.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앞서 유료시사회로 1만명을 동원한데 이어 27일 메가박스 단독 개봉인데도 불구하고 첫날부터 많은 관객들이 몰리고 있다. 선착순으로 제공한 굿즈가 속속 소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예매율도 현재 박스오피스 1위인 '소울'을 제치고 1위를 기록 중이다.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최악의 위기를 겪은 일본 극장가에서 열차시간표라는 소리를 들을 만큼 스크린독과점 양상을 보이며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작품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코로나19 상황에서 살아남으려는 극장의 몰아주기, 현지 언론의 전폭적인 지지 등으로 폭발적인 흥행성과를 냈다.

한국에서도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비슷한 양상을 보이며 흥행에 성공할지, 이래저래 관심이 쏠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