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스완지 동료’ 윌리엄스, 현역 은퇴 선언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1.26 21:17 / 조회 : 536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스완지 시티의 영원한 캡틴 애쉴리 윌리엄스(36)가 정든 그라운드를 떠난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6일 “웨일스 국가대표 출신이자 전 스완지 소속 수비수 윌리엄스가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윌리엄스는 한국 축구팬들에게 기성용(32, FC서울)의 스완지 시절 동료로 잘 알려져 있다. 윌리엄스는 2008년 당시 3부였던 스완지 이적 후 2011년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이끈 주역이다. 기성용과 함께 2012/2013시즌 리그컵 우승을 차지했고, 유로파리그에 진출하는 등 팀 전성기를 주도했다.

스완지 통산 352경기 출전한 그는 에버턴, 스토크 시티, 브리스톨 시티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지난해 8월 이후 팀을 찾지 못했고, 이번에 축구화를 벗기로 했다. 웨일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A매치 86경기를 소화, 유로 2016에서 조국의 준결승 진출에 기여했다.

윌리엄스는 “최근에 제안을 받고 현역 생활을 지속하려 했다. 고민 끝에 은퇴하기로 했다. 잉글랜드에 속한 모든 리그에서 통산 741경기에 출전해 영광이었다. 믿을 수 없는 여정이었다. 가족과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되돌아볼 생각이다. 매우 자랑스러울 것 같다. 유로 2016에서 웨일스를 이끌고 4강에 오른 건 가장 큰 업적이었다. 잊을 수 없다. 축구는 내게 그라운드 안팎에서 많은 걸 가르쳐줬다. 앞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마침표를 찍었다.

image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