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권나라 몸종 되다? 달라진 서열관계 포착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1.01.26 19:00 / 조회 : 743
image
1월 26일 방송될 KBS 2TV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김명수, 권나라가 박동빈과 거래를 하는 모습. /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김명수와 권나라가 물건을 얻기 위해 변장까지 불사한다.

26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극본 박성훈·강민선, 연출 김정민, 제작 아이윌 미디어) 12회에서는 새로운 작전을 꾸민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그리고 두 사람을 미심쩍게 바라보는 박동빈(전계수 역)의 수상한 거래가 펼쳐진다.

앞서 홍다인(권나라 분)은 아버지 휘영군의 마지막을 목격한 전라도 관찰사에게 진실을 캐내려다 감옥에 갇혔고, 성이겸(김명수 분) 역시 암행어사를 모함하는 무리에 의해 한양으로 소환됐다. 하지만 박춘삼(이이경 분)의 도움으로 탈출하는 데 성공, 참형 당할 위기에 처한 홍다인을 구하러 달려가며 긴장감 가득한 전개를 이어갔다.

이렇듯 암행어사단이 뜨거운 동료애와 환상의 호흡으로 눈앞의 위기를 극복해가는 가운데, 이전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새로운 작전에 돌입한 성이겸과 홍다인의 모습이 포착돼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성이겸과 홍다인, 그리고 이들과 무언가를 거래하는 전계수(박동빈 분)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화려한 옷차림의 홍다인과 달리 성이겸은 수수한 차림을 하고 몸종 노릇까지 한다고 해, 본래 암행어사와 수행원 관계였던 두 사람의 서열이 뒤집힌 상황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또한 홍다인은 울음까지 터뜨리며 무언가를 호소하고, 전계수는 두 사람을 심상치 않은 시선으로 바라봐 긴장감이 증폭되는 상황. 성이겸과 홍다인이 이토록 간절히 손에 넣고자 하는 물건이 무엇인지, 세 사람의 거래가 무사히 성사될 수 있을지 본방 사수 욕구가 더욱 커지고 있다.

놀라운 진실에 점점 더 가까이 다가가는 암행어사단의 활약은 '암행어사' 1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