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원래 GO"..'아이', 김향기X류현경X염혜란의 따뜻한 위로·치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6 15:26 / 조회 : 699
image
/사진=영화 '아이' 포스터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에 이어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가 위로와 치유의 따듯한 메시지로 온기를 더한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이야기다.

누구보다 강한 생활력으로 하루하루 살아온 아동학과 졸업반의 보호종료아동 아영은 생계 수단으로 의지할 곳 없는 초보 엄마 영채의 생후 6개월 된 아들 혁이의 베이비시터가 되고, 조금 부족하지만 혁이를 키우고자 하는 영채는 자신보다 더 혁이를 살뜰히 보살피는 아영의 모습에 평범한 삶을 꿈꾸기 시작한다.

홀로 버티던 세상에서 서로를 만난 이들에게는 모든 것이 힘들고 벅차지만 "인생 원래 고다"라고 토닥이는 영채의 든든한 버팀목 미자(염혜란 분)의 응원 속에 서툰 동행을 시작하게 된다.

'아이'는 '증인'과 '우아한 거짓말'에 이어 향기로운 위로와 치유의 작품으로 돌아온 김향기를 비롯해 류현경, 염혜란 등의 열연과 '동구 밖', '기형아' 등 외롭지만 따뜻한 세상에 대한 시선을 보여준 김현탁 감독의 연출로 기대를 더한다. 작품이 전하는 "상처로 가득한 세상, 우리 같이 걸을 수 있을까?"라는 메시지와 함께 극장가를 찾는 관객 모두가 함께 응원할 수 있는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