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작별 인사 "팬들의 열정과 사랑,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1.26 12:03 / 조회 : 632
image
2018 한국시리즈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SK 선수단./사진=SK 와이번스
프로야구단을 정리하기로 한 SK텔레콤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향후 스포츠 육성, 지원 계획도 밝혔다.

SK텔레콤은 26일 SK 와이번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2000년 3월 'SK 와이번스'라는 이름의 프로야구 신생팀을 창단하고 팬 여러분과의 첫 만남을 가진 지 21년이 지났다"며 "SK텔레콤은 팬 여러분들의 열정과 사랑으로 가득했던 한순간 한순간을 이제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고, 한국 프로야구의 발전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스포츠 도약을 위해 새로운 도전의 길을 나서는 방법을 선택하게 됐다"고 작별 인사를 전했다.

SK텔레콤은 이에 앞서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 데 합의하고 MOU를 체결했다.

SK 와이번스는 2000년 3월 창단했다. 인천 연고에서 가장 오랫동안 운영된 프로야구 팀이다. 4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포함해 21년 동안 8차례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며 명문 구단으로 올라섰다.

SK텔레콤은 "신세계그룹으로부터 SK 와이번스 인수 제안을 받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신세계그룹의 야구에 대한 열정과 의지가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고객들의 일상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유통기업의 장점이 프로야구와 만나면 팬 여러분께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구단을 매각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세계그룹은 그동안 라이프 스타일 디자인 기업으로서 쌓아온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야구를 통해 팬 여러분께 세상에 없던 새로운 경험을 선물할 것"이라며 "SK 와이번스가 쌓아온 인천 야구의 전통을 계승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선수 발굴 육성, 선수단의 기량 향상을 위한 시설 개선 등에도 힘쓸 것으로 기대한다. 아울러 구단 운영권이 이전되더라도 인천을 연고지로 하며 선수단과 프런트 역시 100% 고용 승계된다"고 덧붙였다.

향후 계획도 전했다. SK텔레콤은 "이제 새로운 자리에서 대한민국 스포츠의 저변 확대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그동안 스포츠에 대한 후원을 통해 많은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이루어 온 경험을 살리고, SK텔레콤이 가진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스포츠 균형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법을 모색하여 한국 스포츠의 격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그동안 SK 와이번스를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새롭게 시작할 구단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며 "선수단과 프런트는 항상 팬 여러분들과 가장 가까운 자리에 있을 것이며, 계속해서 우승이라는 목표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작별 인사를 마무리했다.

image
작별인사를 전한 SK텔레콤./사진=SK 와이번스 페이스북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