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115일’ 그린우드, 루니 이어 리버풀전 최연소 득점자 등극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1.25 02:55 / 조회 : 640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메이슨 그린우드(19)가 팀 역사에 이름을 올렸다.

맨유는 25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를 치르고 있다.

이날 그린우드는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초반부터 득점 욕심을 드러냈다. 전반 9분 측면을 허문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알리송 베커 골키퍼에 막혔다.

하지만 결국 리버풀의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0-1로 뒤진 전반 26분 마커스 래쉬포드의 긴 대각선 패스가 넘어왔다. 그린우드는 가슴 트래핑 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최근 11경기 무득점의 갈증을 해소하는 득점이었다.

또 하나의 기록도 쓰였다. 축구 통계전문매체 ‘옵타’는 “19세 115일의 그린우드는 리버풀전에서 득점한 두 번째로 어린 맨유 선수가 됐다. 최연소 기록은 2005년 1월 웨인 루니가 세운 19세 83일이다”라며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image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