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성추행 장면 그대로 방송..항의 빗발쳐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1.01.24 09:02 / 조회 : 833
image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궁금한 이야기 Y'가 마을 이장에게 성폭행 당한 80대 노인 사건을 방송한 가운데 사건 당시 CCTV 영상을 그대로 방송해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시사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시골 마을의 이장이 85세 할머니를 성폭행한 사건이 방송됐다. 마을 이장 박씨는 지난해 7월 할머니가 혼자 사는 집에 찾아와 이야기를 나누다가 할머니의 신체를 만졌으며, 이후에도 할머니 집을 찾아와 추행을 이었다.

제작진인 이러한 내용을 방송하는 과정에서 할머니 집에 설치된 CCTV 장면을 그대로 방송했다. 모자이크 처리는 됐지만 당시 상황을 충분히 알 수 있는 장면인 만큼 방송 이후 제작진을 비판하는 시청자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작진을 징계하라는 청원까지 게시됐다.

한편 할머니는 박씨의 성추행이 5년 전부터 시작됐다고 밝히며 그동안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 "나를 죽일까봐 참았다. 말을 할까 싶다가도 아들한테 연락하면 어쩔까 싶어서 동네 창피해서 참았다. 집에 와서 울고 떨고 무서웠다"고 했다.

이후 가족들은 할머니의 진술에 따라 이장 박씨를 고소했고, 박씨는 할머니 가족들이 CCTV가 있다고 하자 그제서야 죄를 인정한다며 각서를 썼다. 그러나 박씨는 여전히 이 마을 이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제작진에게 "할머니가 먼저 자신을 유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