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2020APAN 대상 피날레.."최고의 파트너 '♥손예진' 고마워"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24 07:47 / 조회 : 830
image
현빈 /사진=2020 APAN AWARDS 조직위원회


배우 현빈이 2020 APAN STAR AWARDS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23일 열린 2020 APAN STAR AWARDS 영예의 대상의 주인공은 tvN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었다. 2020 APAN STAR AWARDS는 배우 중심의 시상식으로 연기력 지명도, 인기도, 호감도, 드라마 시청률 등 모든 심사 기준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배우들을 대상에 노미네이트 했으며 최종 심사 끝에 현빈이 대상을 거머쥐었다.

김승우의 단독 MC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에서 대상은 현빈이 쟁쟁한 동료 선후배 배우(공효진, 김희애, 김혜수, 박서준 등)들과의 치열한 경합 끝에 대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

또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열연을 펼쳤던 강하늘,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드라마 '앨리스'를 통해 다양한 세대를 소화하며 완숙된 연기를 선보인 김희선이 차지했다. 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훈훈한 커플 연기를 선보였던 이상엽과 이민정이 연속극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서예지가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수상했고,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통해 미친 존재감을 과시했던 배우 박해준, 남자 우수연기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의 이상이와 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의 심이영이 연속극 부문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image
이민정 /사진=2020 APAN AWARDS 조직위원회


지난 한 해 동안 활발한 활동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은 배우 오정세 ('스토브리그',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영민 ('사랑의 불시착', '부부의 세계'), 김선영('사랑의 불시착', '편의점 샛별이')이 각각 남자 연기상과 여자 연기상을 수상했다. 또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되는 신인상은 '18 어게인'의 이도현, '조선 로코-녹두전'의 장동윤,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전미도가 신인상을 수상하였다.

image
이도현 /사진=2020 APAN AWARDS 조직위원회


2020 APAN STAR AWARDS 초이스 올해의 드라마는 웹툰의 히트와 함께 신선한 스토리 전개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게 돌아갔으며, 짜임새 있는 스토리로 스포츠드라마를 탄탄하게 완성시킨 '스토브리그'의 신예작가 이신화 작가가 작가상을, 독보적인 연출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든 '동백꽃 필 무렵'의 차영훈 감독이 연출상을 수상했다.

image
강하늘 /사진=2020 APAN AWARDS 조직위원회


이 밖에도 한국의 미래와 시작을 알리는 웹드라마 상은 콕TV '일진에게 찍혔을 때'가 수상했고, 오래동안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KBS2TV 단편 '그렇게 살다'가 단편 드라마상을 받았다. 베스트 매니저상은 VAST엔터테인먼트의 강건택 대표가 수상했다.

100% 팬들의 투표로 선정된 ‘아이돌 챔프 인기상’은 '싸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동화같은 로맨스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던 김수현과 서예지에게 돌아갔다.

'아이돌 챔프 OST상'은 '이태원 클라쓰'의 OST 'sweet night'를 부른 방탄소년단 뷔가 차지했다.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 현빈과 분단 현실을 뛰어 넘어 사랑을 키운 연인을 연기하며 큰 인기를 모았던 손예진이 'KT Seezn 스타상'을 수상했다.

이날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대상을 수상한 현빈의 소감이었다. 손예진과 열애 후 첫 공식 석상에 선 그가 손예진을 언급할지 관심을 모은 것. 현빈은 드라마 제작진과 스태프, 소속사 직원들에게 먼저 감사를 전한 뒤 마지막에 손예진을 언급했다.

현빈은 "정혁이한테는 너무나 최고의 파트너 윤세리, 예진씨한테 너무 고맙다. 예진씨가 잘 빚어낸 윤세리 캐릭터로 인해서 리정혁이 더 멋지게 숨쉴 수 있었던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2020 APAN STAR AWARDS 주최 측인 손성민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계속 연기되어 이쉬웠지만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이번 시상식을 온택트 방송으로 부족하지만 대중들에게 보여줄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참여해준 시수상자들과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2020년 한 해동안 끊임없이 노력해준 배우들과 그 뒤에서 묵묵히 일해준 대중문화예술기획업(매니저) 종사자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2021년 새해에도 모두 빛나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