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토크쇼의 전설' 래리킹, 코로나19로 사망..향년 87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3 23:32 / 조회 : 1249
image
래리킹 /AFPBBNews=뉴스1


에미상을 수상한 미국 유명 앵커 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본명 로렌스 하비 자이거)이 코로나19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래리 킹이 설립한 오라미디어는 23일(한국시각) 래리 킹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아침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시더 시나이 메디컬 센터에서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래리 킹의 죽음을 깊은 슬픔으로 알린다"는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래리 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바 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진 이후 래리킹은 20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

래리 킹은 2017년 페암 수술 등 여러 차례 건강 이상으로 고생했다. 이에 심장 재단을 설립하고 심장 질환에 관한 책을 여러권 쓰기도 했다. 특히 2019년 4월에는 심장마비를 겪기도 했다.

1970년대 '래리 킹 쇼'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인기를 얻었다. 1985년 CNN 출범과 동시에 래리 킹 라이브 진행자로 픽업돼 2010년까지 진행했다. 이에 가장 오랜 기간 토크쇼를 진행한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1999년 TV뉴스 보도 부문에서 에미상을 수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