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정성윤, 딸 한 마디에 충격 "싫어하면 어떡하지"[별별TV]

이종환 인턴기자 / 입력 : 2021.01.23 21:44 / 조회 : 697
image
/사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화면 캡쳐
'살림남2' 정성윤이 딸의 한 마디에 충격을 받았다.

2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정성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성윤은 식사한지 얼마 되지 않아 닭다리를 뜯었다. 김미려는 "앞으로 연기 안 할거냐"라고 정성윤을 걱정했지만, 정성윤은 맛있게 치킨을 먹기만 했다.

김미려는 "아까 모아가 '아빠 창피하다'고 하더라. 맨날 슬리퍼 신고 반바지 입고 다니니까 그렇다. 모아 이제 8살이라 알거 다 안다"고 딸 모아의 한마디를 공개했다. 이에 정성윤은 "정말 충격이었다. 혹시나 아빠를 싫어하게 되면 어떡할까"라며 걱정했고, 김미려의 응원으로 관리를 시작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