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유노윤호, 받쓰 성공→명언 폭발 "함께해야 더하기"[★밤TView]

이주영 인턴기자 / 입력 : 2021.01.23 21:05 / 조회 : 1429
image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놀토' 유노윤호가 인생 첫 받쓰에서 모두 성공을 거뒀다.

23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딘딘과 유노윤호가 출연해 받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노윤호는 앞서 "저는 개인적으로 최강창민 음악만 아니면 된다"며 걱정했으나 이날 숯불 닭갈비가 걸린 1라운드는 유노윤호와 19년째 함께 활동하고 있는 "인생의 동반자" 최강창민의 'Piano'였다. 유노윤호는 살벌한 눈빛으로 "여기가 살짝 사람을 불편하게 만든다"며 걱정해 웃음을 안겼다.

1라운드의 원샷은 넉살이었다. "최강창민은 그날 1차에 성공했다"며 압박을 줬고 '열정 만수르' 유노윤호는 "저도 해야죠. 내 동생"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신동엽은 "너무 미안해하지 마라. 최강창민도 그날 너한테 실수 많이 했다"며 유노윤호를 다독였으나, 유노윤호는 "박수 한번 치고 가자"고 열정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유노윤호는 다시 듣기 끝에 "잡아냈다"며 자신감을 뽐냈고, 신동엽은 "다들 닥쳐라. 유노윤호부터 말해야 한다"고, 붐은 "유노윤호씨 말고 다른 사람이 말하면 쏠 거다"고 말하며 폭소를 안겼다. 유노윤호는 이어 도레미들의 응원에 힘입어 태연이 캐치한 부분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좋은 그림'을 연기하기도 했다. 신동엽은 도중에 현타가 온 유노윤호에 "쑥스러워 하지 말아라. 그때 창민이 이런 거 8번에서 10번 정도 했다"며 웃음을 더했다.

유노윤호는 결국 키가 잡아낸 첫 줄 '불협'까지 자신의 것으로 취해 1차 정답에 성공했다. 신동엽은 키에 "그냥 말해라. 우리가 리액션 안하고 윤호가 다시 하면 된다"며 유노윤호의 연기를 지도했다. 문제구간 정답은 '불협 사이 조화를 만들어 거친 듯 우아하게 즉흥적 과감하게 이 관계를 변주할 줄 알아'였다. 유노윤호는 정답을 맞춘 뒤 "마냥 좋아할 수 없는 이 기분 뭐냐"며 떨떠름해했고, 신동엽은 "창민이도 그 말했다"며 두 사람의 평행이론에 주목해 웃음을 자아냈다.

image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뭉텅찌개가 걸린 2라운드는 헬로비너스의 '난 예술이야'였다. "인사성 밝은 여신들"이라는 붐의 소개에 키는 깨달은 듯 "맞춰도 되냐"고 물었는데, 이 때 딘딘이 "헬로비너스?"라고 정답을 맞춰 키를 당황케했다. 유노윤호는 "괜찮다. 두 개의 태양이 뜰 수는 없으니까"라고 상황을 정리했다. 김동현은 오프닝부터 유노윤호의 명언을 적으며 학구열을 보였는데, 이 '두 개의 태양'은 무려 10번째 명언으로 적혀 웃음을 안겼다.

딘딘은 "이건 아는 거 아니냐 형. 저건 스포츠 해설 단골 멘트지 않냐.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형 진짜 싸움만 했구나"라고 김동현을 구박해 웃음을 더했다. 김동현은 '다 같이 박수 한번 치고 가시죠 - 분위기 전환'까지 적다 이내 받쓰판이 모자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김동현은 이후 유노윤호의 긴 명언을 숫자 공부처럼 요약하며 "이렇게 말이 많으실지 몰랐다"며 진땀을 흘렸다.

2라운드의 원샷은 키에게 돌아갔다. 2라운드에서는 '생글생글'과 '생긋생긋'을 두고 벌어진 키와 한해의 싸움 사이 '생굴' 애드립이 도레미들을 폭소케 했다. 이 때 딘딘은 갑자기 폭소를 터뜨렸다. 앞서 "명절 때 친구네 집에 놀러갔는데 대가족이 모여 있는 가운데 나 혼자 쩌리 된 기분이었다"고 첫 출연 당시의 소감을 밝혔던 딘딘이 이 '생굴' 애드립에 웃지 못한 김동현과 문세윤을 발견했던 것.

딘딘은 "게스트만 못 끼는 줄 알았는데 여기 둘은 아예 못 끼네. (문세윤) 최우수상 받은 형인데"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문세윤은 이에 목소리를 깔며 "조용히 녹화하고 가라. 소문내지 말고"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이후 문세윤은 오늘도 '냄세윤'으로 활약해 눈길을 모았다. 멤버들은 "오늘은 아닐거다"며 꿋꿋이 2차 도전에 임했으나 결과는 실패였다. 문제구간 정답은 "내 피부 탱글탱글 내 미소 생글생글 나 어제 오늘 내일도 난 변함없이 예뻐"였다. 멤버들은 3차 도전만에 정답을 맞췄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