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한' 윤현숙 "노는 것처럼 보이는 구나..뭘 안다고"[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23 11:37 / 조회 : 1000
image
/사진=윤현숙 인스타그램


그룹 잼 출신 윤현숙이 노는 것처럼 보인다는 한 네티즌의 반응에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윤현숙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군가 나에게 글을 남겼다. 언니는 매일 노는 것 같아 부러워요. 헐. 살짝 욱하는 마음이 용솟음 치다 뭘 안다고 사진만 보고 저리 말할까"라고 적었다.

이어 윤현숙은 "19초 후. 내가 노는 것처럼 보이는구나. 근데 그거 나쁜 거 아니네. 난 7일에 6일을 일하고 24시간 중에 거의 10시간 이상 일을 하는데 노는 것처럼 보인다니. 그럼 난 잘 사는거 아냐"라고 덧붙였다.

윤현숙은 또한 "내가 좋아하는 일을. 진정 즐기면서 노는 것처럼 하니. 그래. 지금처럼만 하자. 노는 것처럼 열심히 즐기면서 인생 잘 살고 있는거야. 난"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현숙은 1992년 잼 멤버로 데뷔해 연예계 활동을 했으며, 2009년 미국으로 이주해 패션 사업가로 활동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