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원하는 초능력은 무엇?... "절대 지치지 않는 체력!"

김동영 기자 / 입력 : 2021.01.23 05:30 / 조회 : 2027
image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사진=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토트넘 홋스퍼 '손세이셔널' 손흥민(29)이 팬들과 소통했다. 사소한 질문에도 친절하게 답했다. 출근길에 휴대한 가방에 무엇이 들어있는지까지 답했다. 의외로 내용물은 간단했다. 원하는 초능력으로는 '체력'을 택했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토트넘 한국어 트위터를 통해 팬들과 Q&A 시간을 가졌다.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전부 소화하기는 무리가 있었다. 손흥민이 직접 영상을 통해 "모두 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남겼을 정도다.

경기와 관련된 질문, 경기 외적인 질문 등 팬들의 궁금증은 다양했다. 첫 질문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케빈 데 브라이너와 관계다. 무슨 이야기를 나누는지 물었다. 손흥민은 "딱히 특별한 것은 없다. 악수를 하거나 응원하는 대화를 나눈다"라고 답했다.

한 팬은 '출근할 때 들고 있는 가방에 무엇이 들어있는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손흥민은 "로션, 바디워시, 샴푸가 들어있다. 다른 선수들도 다 똑같다"라고 설명했다. 각 선수별로 개인 샤워용품을 휴대하고 다니는 것이다.

'초능력을 하나 가질 수 있다면 어떤 것을 택하겠는가'라는 질문도 있었다. 이에 대해 "절대 지치지 않는 체력을 선택하겠다"라고 답했다. 이미 탁월한 체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욕심은 끝이 없다.

자신의 얼굴 이모티콘에 대한 물음도 나왔다. 프리미어리거 가운데 트위터에 자신의 얼굴 이모티콘이 있는 선수는 폴 포그바와 손흥민 딱 2명 뿐이다.

손흥민은 "대단한 것 같다. 특별한 이모티콘을 만들어주신 트위터 및 구단 관계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 너무 멋지다.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사용해 주셨으면 좋겠다. 내 이모티콘이 사용되는 것을 더 많이 보고 싶다"라며 웃었다.

또 다른 팬은 '은퇴 후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물었다. 손흥민은 "생각해본 적이 없다. 가능한 오랫동안 축구선수로 뛰고 싶다. 은퇴까지 많은 시간이 남았다. 천천히 생각해도 될 것 같다"라며 오래 선수로 뛰고 싶은 마음을 내비쳤다.

이외에 경기 전 루틴은 무엇인지, 선수단에 한국어를 알려준 것이 있는지, 유니폼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한국에 관심이 있는 선수는 누구인지 등을 물었고, 손흥민은 성의있게 답변했다.

image
작은 가방을 들고 스타디움에 들어서고 있는 손흥민. /사진=토트넘 홋스퍼 트위터 영상 캡처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