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KBO 비디오 판독센터 사업 대행업체 선정 입찰 실시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1.22 15:35 / 조회 : 686
image
2017년 KBO 비디오 판독센터 모습. /사진=뉴스1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2일부터 2021 KBO 비디오판독센터 사업 대행업체 선정 입찰을 실시한다.

선정된 업체는 시범경기, 정규시즌, 올스타전, 포스트시즌 등 KBO 리그 전 경기 비디오판독 운영 대행을 하게 되며, 지난해부터 판독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팬들에게 공개된 판독영상에 대한 시스템 관리도 맡게 된다.

더불어 이번에 낙찰된 업체는 정규시즌 개막 전에 판독의 정확도 향상을 위한 목적으로 한 KBO 자체 카메라 렌탈과 설치도 진행함으로써 2021년 비디오판독센터 업무 전반을 담당한다.

특히 올해는 시범적으로 잠실구장에 한해 초고속 카메라를 추가하여 판독센터의 정확성을 제고하고 센터의 중·장기적인 계획 수립을 위한 기반 자료로 사용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에 고지된 입찰공고와 제안요청서를 참고해 3월 2일 오후 3시까지 KBO 클린베이스볼센터로 관련 서류를 지참하여 방문 접수하면 된다.

한편 KBO는 본 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2월 5일 오후 2시 KBO 2층 컨퍼런스룸에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 참가를 원하는 업체는 1월 25일부터 29일 오후 3시까지 업체명과 참석자 이름, 연락처를 기재해 이메일로 사전 신청해야 한다. 신청이 확인 될 경우 신청자에게 개별 회신할 예정이며, 설명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업체별 참가 인원이 제한되거나 연기 또는 취소될 수 있다. 해당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주최단체지원금으로 실시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