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국제영화제, 코로나 팬데믹 여파 5월→7월 연기 전망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2 11:55 / 조회 : 626
image
/AFPBBNews=뉴스1


칸국제영화제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7월 개최로 연기될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는 칸국제영화제는 오는 7월 5일에서 25일 사이에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칸국제영화제는 매년 5월에 개최되며, 베네치아국제영화제와 베를린국제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불리고 있다. 앞서 지난해에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영화제 개최 대신 공식 초청작 발표로 그쳤다. 임상수 감독의 '헤븐: 행복의 나라로'와 연상호 감독의 '반도'가 공식 초청작 명단에 오른 바 있다.

당초 올해 칸국제영화제는 6월 말 개최를 논의했지만 연간 광고 시장인 칸 라이온즈가 그 시기에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7월로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 버라이어티는 칸 라이온즈는 6월 21일부터 25일까지 운영될 예정이기에 칸국제영화제는 7월 초 개최는 실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칸 라이온즈가 완전히 취소되기 전인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0월로 연기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