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김향기X류현경, 서툴지만 세상 향한 걸음 시작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2 10:24 / 조회 : 702
image
/사진=영화 '아이' 보도스틸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의 보도스틸 9종이 공개됐다.

22일 롯데엔터테인먼트는 보는 것만으로도 따스한 감성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아이'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이야기다.

image
/사진=영화 '아이' 보도스틸


공개된 보도 스틸은 주인공들의 섬세한 감정을 담아내낸 눈빛을 통해 상처로 가득한 세상에서 가득한 이들이 펼쳐나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묵묵하지만 혼자 버티며 세상을 살아가는 보호종료아동 아영,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지만, 6개월 된 아들 혁이를 보면서 남들처럼 평범한 행복을 꿈꾸는 영채. 두 살마은 초보 엄마와 베이비시터라는 관계 속에서 조금 서툴지만 세상을 향한 걸음을 시작한다.

세 사람이 햇살 가득한 거실에서 다 같이 누워있는 모습은 대체할 수 없는 행복한 감정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금방이라도 깨져버릴 듯한 불안한 시선이 교차하는 두 주인공들의 모습은 상처로 가득한 세상이 쉽지 않은 여정이 될 것임을 예상케 한다.

image
/사진=영화 '아이' 보도스틸


여기에 거친 말투 속에 숨겨진 따뜼한 속내의 미자(염혜란 분)는 영채를 늘 구박하고 보채지만 무심히 뒤에서 챙겨주는 모습으로 등장해 보는 재미를 더한다. 아영과 영채 그리고 아이 혁이와 미자까지 과연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펼쳐나갈지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이들의 못브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