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단독]전인권, 이웃집 조망권 시비 "고소 맞대응"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1.01.22 09:51 / 조회 : 20678
image
가수 전인권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가수 전인권이 이웃 주민과 조망권 시비로 다투다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전인권은 자신을 고소한 이웃을 상대로 맞대응할 것이라고 직접 밝혔다.

전인권은 최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재물손괴 혐의 등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 등에 따르면 전인권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근 옆집 이웃이 지붕을 1m 이상 높이는 공사를 한 것에 대해 "조망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다 지난해 9월께 이웃과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전인권이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졌다고 고소인은 주장했고, 이에 대해 전인권은 "돌을 던지긴 했지만 기왓장을 던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재소환 계획은 없다"며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전인권은 22일 오전 스타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해당 이웃이 집을 너무 높게 올리는 공사를 해서 다퉜던 것"이라고 해명하며 "화해를 하지 않았다. 나 역시 이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해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기왓장은 내 집 주변에 있을 리가 없다"며 재물손괴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