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서정희 "나도 손주 기다려..예쁜 할머니 꿈꾼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1.01.22 08:48 / 조회 : 1124
image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서정희가 서동주를 통한 손주를 희망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아침마당'에서는 '새로운 도약, 2021 효도는 나의 것'이라는 주제로 서정희,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서정희는 토크 주제로 손주 얘기가 나오자 "나도 손자, 손녀 기다린다. 나는 '세상에서 제일 젊은 할머니', '예쁜 할머니'를 꿈꾸지만 지금은 여건이 안 되니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손주가 생기면 나는 한복도 같이 입고 어디든 같이 다니고 싶다. 동주를 보며 감격했던 날이 떠오르는데 다시 그 느낌을 받고싶다"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공식 효녀는 서동주다. SNS, 방송에서 동주 칭찬이 엄마 칭찬보다 많다"고 서동주를 극찬했다.

서동주는 "엄마에게 소녀같은 면이 있다. 오늘도 이렇게 차려입으면 예쁜 표정을 유지하고 있다. 귀엽고, 친구 같고, 엄마 같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