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올해 포레나 2만 2천여 가구 공급

채준 기자 / 입력 : 2021.01.21 12:10 / 조회 : 360
image
/사진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은 올해 전국 주요도시에서 2만1,629 가구의 포레나 주거상품을 공급하고, 브랜드 가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지난 8일, 올해 첫 공급단지인 ‘한화 포레나 인천연수’의 사이버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갔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3층, 9개 동, 전용 84㎡ 단일면적 총 767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약 8만5,000㎡(야구장 2개 크기) 규모의 무주골 근린공원과 함께 조성돼 실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2월 초에는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193번지 일원에서 ‘한화 포레나 수원장안’ 을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7층, 11개 동, 전용면적 64·84㎡, 총 1,06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개발 예정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의 ‘북수원역’(가칭, 2026년 예정)이 단지 바로 앞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어서 상반기에만 ‘포레나 인천구월(1,115가구)’, ‘포레나 천안신부(602가구)’, ‘포레나 부산덕천 2차(795가구)’ 등 약 1만여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하반기 공급 물량을 합치면 총 15개 단지, 21,629 가구에 달한다.

한화건설이 2019년 런칭한 통합 주거브랜드 포레나는 단기간에 주택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작년까지 분양한 모든 포레나 아파트가 완판(완전판매) 됐으며, 특히 최근 포레나 광교, 포레나 영등포, 포레나 노원 등 랜드마크 단지들이 입주하면서 부동산 커뮤니티 뿐만 아니라 언론에서도 크게 화제가 되었다.

한화건설 개발사업본부장 김만겸 전무는 “고객의 다양한 삶의 가치가 실현되는 공간이 바로 포레나가 추구하는 주거 철학” 이라며, “신축년에도 고객의 니즈에 맞는 고품격 주거공간을 선보여 포레나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