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방역 꼴등' 표현 사과 [전문]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1.21 11:14 / 조회 : 926
image
강원래 /사진=스타뉴스


남성듀오 클론의 강원래가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 꼴등"이라는 표현에 대해 사과했다.

강원래는 21일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고 표현했다"며 "해당 발언이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 아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원래는 20일 인스타그램에 "이태원동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리트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고 말할 수준의 실력을 갖췄고 이후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면서 "세계 1등의 문화 선진국이 됐는데 현재 방역대책은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강원래는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 간담회 자리에서 만나 같은 발언을 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방역대책이 꼴등'이라는 표현에 불편을 표했다. 밤낮없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는 의료진들을 배려하지 못한 표현이라는 것이다.

한편 강원래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한 주점을 운영 중이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지난해 운영을 중단한 바 있다.

다음은 강원래 인스타그램 글 전문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 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 되어 조금은 아쉽습니다

아무도 저희말을 안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습니다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 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습니다

다시한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