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감독 "김향기, 컷 하지 않고 연기하는 걸 더 보고 싶었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1 11:22 / 조회 : 413
image
영화 '아이'를 연출한 김현탁 감독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김현탁 감독이 영화 '아이'에서 호흡을 맞춘 김향기에 대해 극찬했다.

2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향기, 류현경 그리고 김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렸다.

이날 김현탁 감독은 김향기에 대해 "감정의 표현이 서툴거나 어떤 장면들에 있어서는 시나리오는 거기까지 밖에 없는데 아영이가 더 연기하는 걸 보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저는 되게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신기했다. 동선이 굉장히 많다. 걸음걸이나 어떤 상황의 선택, 눈빛들, 말하지 않더라도 침묵하는 순간에 말하는 것들 등 '내가 언제 컷을 해야하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제가 컷을 안해서 힘들었을 수도 있을 것 같다. 저는 계속해서 보고 싶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