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류현경 "인간적으로 성숙해지고 싶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1 11:16 / 조회 : 370
image
류현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현경이 영화 '아이'에 임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향기, 류현경 그리고 김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렸다.

류현경은 극중 영채 역을 맡았다. 영채는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다.

이날 류현경은 "저는 '아이'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영채가 굉장히 사회에 대한 혐오, 자신에 대한 혐오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 부분이 안쓰러웠다"고 말했다.

류현경은 "아영을 만나고 아이와 교감하면서 인간적으로 성숙해지고 성장하는 내용이 담긴 시나리오였다. 저도 찍으면서 인간적으로 성숙해지고 싶다라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