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류현경 "염혜란, 경이롭다..마음 담아서 꿋꿋이 연기 다짐"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1 11:32 / 조회 : 472
image
류현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현경이 영화 '아이'에서 호흡을 맞춘 염혜란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향기, 류현경 그리고 김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렸다.

류현경은 극중 영채 역을 맡았다. 영채는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다.

이날 류현경은 극중 사장 미자 역으로 호흡을 맞춘 염혜란에 대해 "경이로웠다"고 말했다. 그는 "선배님이라고 하는 걸 안 좋아한다. 언니라고 하는 걸 좋아하신다. 공책과 연필을 항상 가지고 다니면서 상황, 감정, 캐릭터들의 감정선들을 기록하면서 대사를 적으시더라"고 설명했다.

류현경은 "연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고 이렇게 존경할만한 선배님과 같이 하다니 뭉클했던 적이 있다. 선배님과 연기하면서 저도 선배님처럼 굉장히 집중력을 잃지 않고 마음을 담아서 꿋꿋이 연기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디선가 보고 있을 염혜란에게 "사랑합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