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아이' 속 아영, 나와 닮았다..흥미롭고 새로워"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1 11:11 / 조회 : 384
image
김향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향기가 영화 '아이' 속 캐릭터와 자신이 닮았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향기, 류현경 그리고 김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 분)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 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렸다.

김향기는 극중 아영 역을 맡았다. 아영은 어린 나이에 일찍 어른이 되어 버린 보호종료 아동이다.

이날 김향기는 "시나리오 읽었을 때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아영이라는 캐릭터와 제가 닮았다고 생각했다. 대본을 읽으면서 아영이에 대해 '왜 이러지?'라는 의문이 전혀 생기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김향기는 "다 읽고 나서 생각해보니까 제 스스로가 그렇게 읽었더라. 그 부분이 흥미로웠고, 새로웠다. 제가 느끼고 있다는 걸 깨닫는 순간 '분명 나와 다른 환경에서 자란 아이인데 왜 이렇게 나와 닮은 것 같지?'라는 생각이 들어서 흥미로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이'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