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혹적인 박하선 "바삐 지내는 시간, 충분히 즐기려 해요" [화보]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1 09:11 / 조회 : 842
image
박하선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배우 박하선이 고혹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21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박하선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박하선의 가장 빛나는 순간'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박하선은 시크함이 묻어나는 슈트 스타일부터 글리터링한 드레스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이전에 본 적 없는 강렬한 섹시미를 발산했다. 범접할 수 없는 매혹적인 눈빛과 자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image
박하선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드라마, 예능, 라디오, 영화까지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박하선은 "예전에 저의 전성기는 '하이킥'때 였던 것 같다. 그때는 갑자기 많은 관심을 받게 돼 너무 힘들었다. 어려서 잘 모르기도 했고 일희일비하면 안 된다고 늘 곱씹었는데, 최근에 한 선배 말로는 연예인은 '일희'하는 직업이라고 하더라"며 "언제 전성기 같은 순간이 또 올지 모르니 지금 이렇게 바삐 지내고 있는 시간을 충분히 즐기려고 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밝혔다.

이어 박하선이라는 이름 앞에 어떤 수식어가 붙길 바라냐는 질문에 "지금 저는 다시 시작인 것 같다. 뒤처지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고, '왕년에'라는 말보다는 '올해에'라는 말을 더 많이 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image
박하선 /사진제공=코스모폴리탄


한편 박하선은 영화 '고백'으로 스크린 활동을 이으며 올해도 열일을 예고했다. '고백'은 아동학대에 대한 문제의식을 던지는 작품으로, 예고편이 공개된 지 이틀 만에 100만 조회수를 돌파하는 등 뜨거운 관심과 응원을 받고 있다.

아이를 학대하는 어른들의 불의를 참지 못하는 사회복지사 오순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박하선은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부문 배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박하선 주연의 영화 '고백'은 오는 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