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센, 아스널로 충격 이적?...인테르는 '스왑딜 카드' 만지작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1.01.20 20:51 / 조회 : 652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토트넘 홋스퍼의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로 이적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0일(한국시간) "에릭센이 북런던 라이벌로 충격적인 이적을 할 수 있다. 인터밀란이 루카스 토레이라 영입을 위해 스왑딜 카드로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에릭센은 인터밀란을 떠날 확률이 높다. 지난해 1월 토트넘을 떠나 인터밀란으로 이적했지만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눈 밖에 나면서 점차 출전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 에릭센은 이미 구단 측에 팀을 떠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알려졌다.

에릭센의 차기 행선지로 다양한 팀들이 거론되고 있다. 친정팀인 토트넘은 물론 옛 스승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끌고 있는 파리 생제르망(PSG)도 유력한 행선지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 충격적인 이적설도 제기됐다. 바로 아스널이었다. 이탈리아 '투토스포르트'에 따르면, 인터밀란은 현재 에릭센과 토레이라의 스왑딜을 고려중이다. 아스널 소속 토레이라는 현재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임대 중이다.

그러나 실현 가능성은 불분명하다. 데일리메일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토트넘에서 305경기를 뛴 에릭센이 라이벌 아스널로 이적하는 것은 어마어마한 일이 될 것이다. 하지만 토레이라는 현재 아틀레티코에서 정기적인 출전을 원하고 있어 계약이 성사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보도에 따르면 인터밀란과 아스널 사이에 스왑딜 협상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하지만 인터밀란은 새 구단이 임금을 전액 지불한다면 그를 프리미어리그로 임대시킬 수 있다는 입장이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