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사랑을' 유재환, 부모님 이혼 "초등학교 시절 찜질방 생활"[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1.01.20 21:31 / 조회 : 806
image
/사진= KBS 2TV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작곡가 유재환이 부모님 이혼 후 힘든 생활을 밝혔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작곡가 유재환이 한 번도 밝히지 않았던 부모님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방송에서 초등학교 시절 담임 선생님을 찾기 위해 출연한 유재환은 "제가 사실 아버지가 없어요. 고등학교 1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셨다. 어머니께서 저를 키우시려고 장사를 참 많이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찜질방도 하셨고 카페도 하셨고 이것저것 장사를 많이 하셨다. 저는 어머니를 도와드리기 위해 학교가 끝나면 늘 일을 도와드렸다. 거의 찜질방에서 살았다"며 대견한 아들의 모습을 보였다.

유재환은 어려운 집안 사정에도 바르고 밝게 자라 두 MC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