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아상' 남보라 "빵이 주인공..촬영하며 100개 넘게 먹었다" [인터뷰①]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1.01.20 14:00 / 조회 : 840
image
배우 남보라 / 사진=하준사


배우 남보라(32)가 영화 '크루아상'을 촬영하며 빵을 100개 넘게 먹었다고 말했다.

남보라는 20일 오후 스타뉴스와 일대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 '크루아상'(감독 조성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크루아상'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선택하고 그것에 열정과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는 파티시에 성은(남보라 분)과 꿈이 없이 방황하는 공시생 희준(한상혁 분)이 사건 사고들을 겪으며 조금씩 성장하고 단단해져 가는 청춘 드라마다.

남보라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소소한데 재밌더라. 무슨 사건이 있을까 했는데 사건이 없으니까 재밌었다. '빵이 주인공인가' 생각했다"라며 "감독님과 첫 미팅때 '이거 왜 쓰셨어요?'라고 여쭤봤는데 '그냥'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그런 심플함이 좋아서 이건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남보라는 평소에 빵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빵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느냐"라며 "저도 빵을 너무 좋아해서 어릴 때 살을 빼야 되는데 빵 때문에 못 뺐다. 빵을 끊으려고 노력 많이 했다. 다이어트 때문에 빵을 안먹기로 했는데도 빵을 좋아한다. 촬영하다 남은 빵을 다 먹었다"라고 말했다.

남보라는 크루아상을 몇 개나 먹었느냐는 질문에 "1일 1 크루아상 했다. 식후에도 크루아상을 먹고 누가 먹으면 또 먹었다. 옆에 있으니까 계속 먹게 되더라"라며 "촬영하며 한 100개 먹은 것 같다. 촬영 전 빵 만드는 것을 배울 때도 많이 먹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크루아상'은 1월 21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