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의 파격, 왜 주장을 1년도 안 된 이적생에게 맡겼나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1.20 19:01 / 조회 : 1715
image
노수광.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뉴스1)
한화 이글스가 이적한 지 1년도 채 안 된 노수광(31)에게 주장 완장을 맡긴다.

한화 구단에 따르면 노수광은 19일 올 시즌 선수단을 이끌 새 주장으로 선임됐다. 파격이라고 할 만하다. 대개 주장은 팀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 혹은 꽤 긴 시간 동안 그 팀에서 뛰었던 선수들이 맡는다.

하지만 노수광은 이와는 조금 거리가 먼 선수다. 그는 2013년 육성 선수 신분으로 프로 무대를 처음 경험한 뒤 2014년 정식 선수로 등록됐다. 그러나 2015년 KIA로 트레이드됐다. 당시 김성근 감독이 이끌었던 한화는 유창식과 임준섭을 축으로 4:3 트레이드를 단행했는데 노수광이 한화가 KIA로 보낸 선수들 중 한 명이었다.

그해 10경기 출전에 그친 그는 2016년 KIA에서 77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9, 4홈런, 30타점, 12도루로 활약했다. 그러다 2017년 4:4 트레이드를 통해 SK로 둥지를 옮겼다.

SK에서는 3시즌 연속 100경기 이상을 소화하며 자리를 잡았다. 특히 2018년에는 타율 0.313, 8홈런, 53타점 25도루를 올리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다. 하지만 또 트레이드의 운명을 받아들여야만 했다. 지난해 6월 이태양과 1:1 트레이드되면서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시즌 성적은 타율 0.251 1홈런 21타점 11도루였다.

image
슬라이딩을 시도하는 노수광(오른쪽).


이번 노수광 주장 선임에는 수베로 신임 감독과 선수단의 뜻이 함께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 구단은 "수베로 감독이 구단에 훌륭한 선수를 추천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구단은 노수광이 맡는 게 좋겠다는 선수들의 의견을 취합해 감독에 추천했다. 수베로 감독은 흔쾌히 받아들이며 19일 저녁에 주장 선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록 팀에 온 지 1년도 안 됐지만 선수들로부터 큰 지지를 받고 있었던 것이다.

한화 관계자는 "SK 시절에도 외국인 감독(힐만)과 생활해본 경험이 있다. 또 평소 자기 관리는 물론, 연습에도 충실하게 임해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가 높다"면서 "지난해 한화로 다시 돌아오며 올 시즌 외야의 주축으로 활약해야 할 선수"라고 치켜세웠다. '베테랑' 이용규가 한화를 떠난 가운데, 사실상 주전 한 자리는 주장인 노수광이 꿰찰 것으로 보인다.

노수관은 구단을 통해 "마무리 캠프에서 주장을 맡았었는데, 시즌 주장까지 맡게 돼 책임감이 무겁다. 선수들과 구단, 감독님이 믿고 맡겨주신 자리다. 감사한 마음으로 올 시즌 감독님과 선수들 사이에서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주장 역할도 중요하지만 올 시즌은 우리 팀에게 매우 중요한 시즌이다. 팀에 도움이 되는 플레이를 하겠다. 경기장에서는 제 역할에 충실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