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역' 김동준X김재경의 이구동성 "편하게 잘한 것 같다"

건대입구=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0 13:20 / 조회 : 389
image
김동준, 김재경 /사진=뉴스1


배우 김동준과 김재경이 영화 '간이역'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간이역'(감독 김정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김동준, 김재경, 윤유선, 허정민, 진예솔, 김정민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간이역'은 기억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사랑만큼은 지키고 싶은 남자 승현(김동준 분)과 남은 시간 동안 그를 지켜주고 싶은 여자 지아(김재경 분)가 만들어가는 감성 멜로다.

김동준은 극중 승현 역을 맡았다. 승현은 지아의 마지막 사랑이 되고 싶은 남자다. 김재경은 극중 지아로 분했다. 지아는 승현의 마지막 기억이 되고 싶은 인물이다.

이날 김동준은 "햇수로 안지 10년이 됐다. 이야기 하면서 더 친하게 다가간 것 같다. 연기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는 서로 더 편하게 각자 의견을 내면서 한 것 같다. 한 2~3년 만에 오랜만에 만났는데 리딩할 때 동창회 가는 느낌이더라"고 했다.

김재경은 "워낙 친해서 제가 불안하거나 어려운 점이 오면 스스럼 없이 연락해서 한번 만나서 맞춰보자고 했다. 연습실에서 맞춰보기도 했다. 덕분에 편하게 잘 한 것 같다"고 웃었다.

한편 '간이역'은 2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