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백마 탄 왕자? '더 킹'으로 끝..변화 생각했죠" [화보]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1.01.20 09:27 / 조회 : 2146
image
이민호 /사진제공=지큐 코리아


배우 이민호가 '백마 탄 왕자' 이미지에 대해 '더 킹'으로 끝났고, 변화를 생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20일 매거진 지큐 코리아는 2월호 커버 모델로 선정된 이민호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민호는 이번 화보를 통해 펜디 2021 봄, 여름 컬렉션을 선보였다.

image
이민호 /사진제공=지큐 코리아


최근 이민호는 유튜브 채널 '이민호 필름'을 개설했다. 그는 매화 주제를 정하는 것은 물론 배경음악 선정 전부, 편집의 70~80%를 직접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주체적으로 일할 때 희열감을 느끼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차기작 '파친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파친코'는 애플TV 플러스가 제작하는 오리지널 시리즈다. 미국 프로덕션 측의 제안을 받아 대본 검토 후 오디션을 거쳐 합류하게 된 이민호는 오랜만에 경험한 오디션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image
이민호 /사진제공=지큐 코리아


의례적인 오디션이 아니었는지, 당연히 붙는 결과를 예상한 건 아니었는지라는 물음에 이민호는 "전혀 아니다. 십 몇년 만에 오디션을 본건데, 그때와 상황이 바뀌어 있는 셈이다. 만약 오디션에서 떨어진다면 이게 웬 창피인가. 본 이상 이건 붙어야 한다. 아주 치열하게 준비했다. '잘해야지, 잘해야지' 그런 강박이 있었다"라며 "굉장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다. 그런데 붙어서 정말 행복했다"라고 했다.

드라마 '꽃보다 남자', '상속자들', '더 킹'과 같이 백마 탄 왕자를 그리는 작품들에서 독보적인 존재감과 싱크로율을 보였던 이민호. 그 정점에서 머무를 수도 있겠지만 이민호는 변화를 꾀하는 것에 주저하지 않아 보인다.

image
이민호 /사진제공=지큐 코리아


이민호는 "백마 탄 왕자가 나의 대표 이미지면 (실제로) 백마 탄 황제 역할로 끝까지 가야하는 거다. 정점을 찍고 그 이미지는 이제 그만 '더 킹'으로 끝났다고 생각했고, 그 뒤에는 변화를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 와중에 '파친코'를 만났고, 그 생각이 강해져 '이민호 필름'을 시작하게 됐다"며 새로이 도모하고 있는 길과 생각을 꾸밈없이 드러냈다.

image
이민호 /사진제공=지큐 코리아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