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한테 격분→돌진' 하승진 회고 "대화하러 갔을 뿐... 제 오점이자 흑역사" 사과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1.01.20 07:55 / 조회 : 1333
image
2015년 1월 1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 서울 삼성의 경기. 당시 관중한테 돌진하려던 하승진을 관계자들이 필사적으로 저지하고 있다.
은퇴 후 한국 농구를 향한 직언과 빼어난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하승진(36)이 과거 팬한테 돌진하려다가 징계받았던 일을 떠올렸다.

'한국 농구의 살아있는 전설' 하승진은 19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관중에게 돌진한 하승진. 썰 풀었습니다"라면서 영상을 게재했다.

하승진은 "재미 있게 풀긴 했지만 프로 선수 인생의 오점처럼 남은 흑역사다. 다시 한 번 반성하고 사과드리겠다. 죄송하다. 줄거움만 드릴 수 있는 하승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5년 1월 1일이었다. 당시 하승진은 전주 KCC 소속으로 뛰고 있었다. 상대는 서울 삼성. 경기 도중 하승진은 상대 외국인 선수 리오 라이온스(34)와 충돌해 코뼈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입었다.

하승진은 부상 순간을 떠올리며 "정말 고통스러웠다. 팔꿈치에 맞고 우두둑 하는 소리가 들렸다. 분쇄 골절이 됐다. 맞는 순간 별도 안 보이고, 바로 바닥에 누워 있었다. 뇌가 흔들리면서 살짝 기절했다"고 말했다.

문제의 상황은 그 이후 발생했다. 쌍코피가 터진 하승진은 더 이상 경기에 뛸 수 없었다. 그런데 라커룸으로 돌아가는 순간, 하승진은 한 팬이 내뱉은 말을 듣고 흥분해 돌진하려 했다. 다행히 주위의 경호원과 관계자들이 그를 막으면서 더 큰 불상사로는 번지지 않았다.

하승진은 "많은 분들께서 오해하고 계시다"고 입을 열면서 "경기장이 엄청 조용했다. 라커룸으로 들어가는데 팬 한 분이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덩치도 큰 게 엄살 부리고 있어. 경기 지연되잖아'라고 비아냥대는 식으로 말씀하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관중석에 많은 분들이 계셨는데 한 분이랑 눈이 딱 마주쳤다. 저도 놀랐고 그분도 놀랐다. 확실히 인간은 교감하는 생명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저는 왜 그렇게 이야기를 하셨냐 하고 디테일하게 대화를 나눠보려고 갔던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image
선수 시절의 하승진. /사진=뉴스1


그는 '만약 안 말렸다면 (관중을) 때렸겠는가'라는 질문에 "정중하게 대화를 요청하기 위해 가는 장면이었다"고 웃으면서 "그런데 옆에서 경호원 분들이 말리다 보니 그림이 격해 보였다. 또 커튼이 목을 감고 있어 밀고 들어갈 수가 없었다.(웃음) 경호원과 관계자들이 다 모여서 저를 잡으니 221cm, 150kg 거구가 순식간에 삭제됐다"고 이야기했다.

하승진은 "지금도 제 이야기가 나오면 두고두고 회자 되는 장면"이라면서 "전 억울했다. 부상을 당하고 싶어서 당한 것도 아니다. 코가 부러져 너무 고통스러웠다. 경기 후 리오 라이온스가 저희 구단 버스까지 찾아와 절대 고의가 아니었다며 미안하다고 했다. 현재 코를 풀어도 한쪽이 답답한 후유증이 있다"고 전했다.

결국 하승진은 이 사건으로부터 KBL 재정위원회로부터 가장 낮은 수위이긴 하지만 견책 징계를 받았다. 하승진은 "관중과 마찰을 일으킨 것 자체가 엄청난 사건이었다. 경기도 안 되고, 코도 부러지고, 관중한테 욕도 먹어 속상해 라커룸서 대성통곡했다"며 "이후 그 팬 분께서도 언론을 통해 죄송하다고 했다. 저도 죄송하다고 여러 번 말씀드렸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그때 정말 죄송했다. 그 팬분께서 이 영상을 보시면 연락 한 번 주시길 바란다. 좋은 마음으로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고 약속했다.

image
재차 사과의 뜻을 전하고 있는 하승진. /사진=하승진 공식 유튜브 갈무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