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박시연 "심려 끼쳐 사과..숙취 풀렸다 판단"[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19 21:43 / 조회 : 1785
image
배우 박시연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박시연(42·박미선)이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안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미스틱스토리 측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

미스틱스토리 측은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시연은 지난 17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0.097%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미스틱스토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뉴스에 보도된 박시연 관련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우선 안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박시연은 지난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하여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습니다. 차를 몰다 경미한 접촉사고가 있었고, 근처에 있던 경찰의 음주 측정 요구에 응했으며, 그 결과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오게 됐습니다.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게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박시연 역시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