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TOO 논란, 前임원이 일방적 계약 추진한 것"[전문]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1.01.19 09:38 / 조회 : 695
image
TOO /사진제공=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n.CH엔터테인먼트


CJ ENM이 자사가 그룹 TOO(티오오)의 전속 계약을 맺은 소속사임을 강조하며, 매니지먼트 권한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n.CH엔터테인먼트에게 빨리 손을 떼라고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CJ ENM은 19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번 논란과 관련 "현재 n.CH엔터테인먼트가 주장하는 내용은 양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결렬된 이슈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CJ ENM이 TOO 멤버 전원과 전속 계약을 맺고 권리 일체를 보유한 TOO의 소속사이며, n.CH엔터테인먼트는 당사가 작년 8월까지 TOO의 'PR 및 매니지먼트 용역 대행'을 맡긴 회사"가고 강조했다.

CJ ENM은 이번 사태를 "n.CH엔터테인먼트 대주주이자 당사의 임원으로 재직했었던 인물이, 재직 기간 동안과 퇴사 후 n.CH엔터테인먼트의 이해관계를 일방적으로 반영한 조건의 계약을 추진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이 본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n.CH엔터테인먼트와의 매니지먼트 대행 계약 기간이 종료됐기 때문에, 향후 TOO의 매니지먼트 업무는 CJ ENM이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CJ ENM은 "TOO가 훌륭한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책임감 있게 멤버들의 활동을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n.CH엔터테인먼트 측이 원활한 업무 인수인계에 나서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n.CH엔터테인먼트는 CJ ENM이 일방적으로 TOO 매니지먼트 권한 대행 계약 종료를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n.C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당초 양사는 TOO를 탄생시킨 오디션 프로그램 엠넷 '투 비 월드 클래스'를 기획부터 함께 했고, n.CH엔터테인먼트가 TOO 데뷔 후 7년간 매니지먼트 업무를 맡기로 합의했는 것. 하지만 CJ ENM 측은 "정상적인 업무대행 종료"라고 맞서며 양측 간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다음은 CJ ENM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CJ ENM입니다.

그룹 TOO의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았던 n.CH엔터테인먼트와의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현재 n.CH엔터테인먼트가 주장하는 내용은 양사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결렬된 이슈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일임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CJ ENM은 TOO 멤버 전원과 전속 계약을 맺고 권리 일체를 보유한 TOO의 소속사이며, n.CH엔터테인먼트는 당사가 작년 8월까지 TOO의 'PR 및 매니지먼트 용역 대행'을 맡긴 회사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이번 일은 n.CH엔터테인먼트 대주주이자 당사 임원으로 재직했었던 인물이, 재직 기간 동안과 퇴사 후 n.CH엔터테인먼트의 이해관계를 일방적으로 반영한 조건의 계약을 추진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이 본질입니다.

n.CH엔터테인먼트와의 매니지먼트 대행 계약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앞으로 TOO의 매니지먼트 업무는 CJ ENM이 맡을 예정입니다. CJ ENM은 TOO가 훌륭한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책임감 있게 멤버들의 활동을 지원해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n.CH엔터테인먼트 측이 원활한 업무 인수인계에 나서 줄 것을 요청합니다.

이번 일로 마음고생이 심했을 TOO 멤버들과 팬 여러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더욱 성장한 TOO의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