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군대서 '연참' 많이 봐..연애 스타일 추측하는 재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19 07:15 / 조회 : 396
image
/사진='연애의 참견 시즌3'


래퍼 한해가 '연애의 참견'에 열혈한 팬임을 고백한다.

19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55회에는 한해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한해는 "3개월 전 전역했는데 군대에 있을 때 '연애의 참견'을 많이 봤다"며 "같이 근무하는 사람들끼리 서로의 연애 스타일을 추측해보는 재미로 봤다"고 전했다.

한해가 함께 참견에 나설 사연은 음식은 물론 데이트 장소까지 모든 것을 자로 잰 듯 절반으로 나눠 계산하는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이야기다.

반반 계산법을 좋아하는 남자친구를 보며 한혜진은 "공기도 나눠 마시지 그러냐"고 황당해 했고, 곽정은은 "반반 치킨도 아니고 이게 뭐냐. 남친은 조금도 손해보고 싶지 않은 어린아이의 마음에 머물러 있다"고 분석했다.

모두가 이해할 수 없는 일은 고민녀 부모님과의 식사 자리에서 벌어졌다. 식사를 하는 도중 남자친구가 고민녀 아버지에게 생각지도 못한 말을 내뱉은 것.

하지만 남자친구의 행동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한 발 더 나아갔다. 이에 한해는 "내가 지금까지 본 '연애의 참견'에 나온 사람 중 가장 최악이다"고 평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