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박유선, 이하늘과 이혼 결정적 이유 "쏟아진 악플?"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1.01.18 09:54 / 조회 : 696
image
/사진제공='우리 이혼했어요'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 중인 가수 이하늘과 전 아내 박유선이 이하늘 집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갖는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 9회에서는 전 남편 이하늘 집에서 3주 만에 재회한 이하늘, 박유선의 모습이 담긴다.

최근 녹화에서 이하늘 집에 도착한 박유선은 "내 짐 가방은 안방에 넣어줘. 거기서 잘거야"라며 자연스럽게 안방을 차지했고, 주방에서도 마치 자신의 살림살이를 다루는 듯 익숙한 자태를 드러냈다.

이후 박유선과 함께 자신의 단골 식당을 찾았던 이하늘은 "가만 생각해 보면 서로 돌직구 스타일이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박유선은 "나 스스로도 어떤 여자인지 몰라 헷갈렸다"고 고백했다.

특히 이하늘은 "이렇게 잘 키워서 남 줄 생각하니까 아까워"라며 머쓱한 웃음을 지었고, 박유선은 의외의 반응을 보였다고 해 궁금증이 모인다.

또한 두 사람은 이하늘의 여동생과 이혼 후 2년 만에 첫 삼자대면을 가졌다. 박유선과 한 살 차이밖에 나지 않아 친구처럼 지냈던 시누이는 이혼이 결정됐을 당시 박유선에게 "우리 가족 안 보고 살 자신이 있냐"고 울면서 속상해하는 전화를 나눈 후 왕래가 끊겼던 상황이다.

오랜만에 박유선을 만난 시누이는 "그동안 친구처럼 많은 이야기들을 나눴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큰일 앞에서는 시댁 식구라고 생각해서 선을 긋는 듯한 느낌에 서운함을 감출 수가 없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시누이는 이하늘의 어머니가 '우이혼'을 봤는지 궁금해하는 오빠 이하늘에게 "가족 모두가 다 함께 앉아 본방사수했다"고 전했다. 또한 별다른 반응 없이 묵묵히 방송을 보던 이하늘의 어머니는 "두 사람만 생각하면 마음이 울컥해서 안타깝다"며 눈물을 흘렸다는 소식을 전해 애틋함을 자아냈다.

이하늘과 박유선은 이혼의 결정적 사유를 밝혀 현장을 숨죽이게 하기도 했다. 박유선이 결혼 기사가 뜨자마자 쏟아졌던 악플 이야기를 꺼내며, 11년 연애 끝에 결혼을 결심하고 결혼식까지 한 달 반이 남은 시점에서 악플로 인해 법적 대응까지 준비했던 힘든 시간을 토로한 것.

박유선은 "11년을 기다려온 내 인생이 가시밭길이 된 것 같아서, 그동안의 사랑, 존경, 의리, 믿음이 다 무너져 내렸었다"며 당시 개인 SNS에도 토로했던 심경을 언급했고, 이하늘 역시 "그때는 나도 정말 기억상실증처럼 도려낸 거 같다"며 말끝을 흐렸다.

과연 결혼식을 한 달 반 앞둔 두 사람에게 닥쳤던 시련은 무엇이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두 사람이 이혼 후여서 가능한 깊은 대화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더욱 공감이 가고 이해가 되는 부분이 클 것"이라며 "사연도 제각각, 상황도 제각각인 이혼 부부들이지만 희로애락이 있는 인생 이야기라는 점에서 시청자들 역시 치유와 위로를 받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