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다른가, 착잡한 미나미노 "우승에 힘 보태야 하는데..."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1.01.17 21:30 / 조회 : 1116
image
미나미노가 지난해 12월 20일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EPL 데뷔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미나미노 타쿠미(26·리버풀)가 착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미나미노는 17일(한국시간) 리버풀 공식 매치데이 프로그램을 통해 "내 감정을 표현하는 건 쉽지 않다"고 운은 뗀 뒤 "물론 기뻤지만 반 시즌만 팀에서 뛰었고, 팀에 100% 기여했는지도 의문이었다"고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되돌아봤다.

미나미노는 지난 시즌 겨울 잘츠부르크를 떠나 리버풀에 합류했다. 하지만 기대 이하였다. 14경기(선발 5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미나미노 개인과는 반대로 소속팀은 잘 나갔다. 리버풀은 맨체스터 시티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무려 30년 만이다. 이렇게 미나미노는 박지성(40), 카가와 신지(32), 오카자키 신지(35·SD우에스카)에 이어 아시아 선수로는 4번째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경험한 선수가 됐다.

미나미노는 "내가 트로피를 들어 올렸을 때 뿌듯했다. 그러면서도 시즌 내내 잘 뛰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내 목표는 올 시즌에도 팀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걸 돕는 것이다"고 각오를 전했다.

미나미노는 올 시즌 16경기서 4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보다는 낫다. 하지만 영향력은 여전히 미미하다는 평가다. 아일랜드 매체 아일리쉬 미러는 "미나미노가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일본 대표는 여전히 리버풀에서 활약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